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 웹젠, 2022년 1분기 실적발표
    2022.05.09
    ㈜웹젠(대표 김태영, http://company.webzen.co.kr)이 2022년 1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오늘(5월 9일) 공시된 웹젠의 2022년 1분기실적은 영업수익이 698억원으로 직전 분기(2021년 4분기)대비 1.62% 올랐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4.77%, 17.33% 감소했다. 전년(2021년 1분기) 대비로는 영업수익은 10.47%줄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0.31%, 40.36% 하락했다.
    
    1분기 영업이익 감소는 신작모바일게임 ‘뮤오리진3’ 출시를 준비하면서 마케팅 비용은 늘고, 기존 게임들의 매출이 소폭 줄어든 영향을 받았다.
    
    웹젠은 자체 개발프로젝트의 진행을 서둘러 하반기 신작게임들을 출시하기 위해 개발에 전념하고, 신작게임 출시 전까지 ‘뮤 오리진3’ 등의 라이브게임 서비스 향상에 주력한다. ‘뮤 아크엔젤2’의 대만 출시를 시작으로 해외시장 출시를 늘려 게임서비스 점유율 확대도 꾀한다.
    
    현재 자회사 ‘웹젠블루락’, ‘웹젠노바’ 등의 개발 자회사에서 2022년 하반기부터 시장 출시를 목표로 5개 이상의 신작게임 개발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개발자회사에서는 웹젠이 높은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는 ‘MMORPG’는 물론, ‘캐주얼게임’과 ‘수집형RPG’등 모바일게임시장 및 다양한 연령층을 노린 신작게임들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퍼블리싱계약으로 확보한 콘솔게임 등을 비롯해 그간 사업으로 다루지 않았던 인디게임 시장에 진출하는 등 새로운 게임시장에서의 사업가능성도 확인해 본다. 웹젠은 현재 투자 및 퍼블리싱 계약이 완료된 게임들의 외부 공개여부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이사는 “코로나 대응을 위한 재택근무 등의 외적요인으로 사업 및 개발에서 일부 일정지연은 있었지만, 올해 사업환경은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신작개발은 물론 외부투자와 퍼블리싱 계약 등 성장성 강화에 초점을 맞춰 전 임직원이 올해 사업을 전개하겠다”고 전했다.
    

출처 :